文, '먹튀방지법' 받고 "'투표시간 연장법' 하자!"(2보)
새누리 이정현 공보단장 제안 전격 수용 "정당 이익보다 국민 참정권 훨씬 중요"
입력 : 2012-10-31 17:01:13 수정 : 2012-10-31 17:02:51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31일 '후보 중도사퇴시 선거보조금 미지급 법안(먹튀방지법)'을 수용하기로 전격 결단을 내렸다.
 
문 후보는 이를 수용하는 대신에 국회에서 '투표시간 연장법'을 동시에 처리하자고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를 압박했다.
 
이는 지난 29일 박근혜 후보 캠프 이정현 공보단장이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에게 "'먹튀방지법'과 '투표시간 연장법'을 동시에 국회에서 처리하자"는 제안을 받고, 공을 도로 새누리당에게 넘긴 것이다.
 
새누리당으로서는 먼저 제안을 했던 사안이라서 피해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진선미 문 후보 캠프 대변인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비록 새누리당이 투표시간 연장을 통한 국민참정권 확대에 대해 이러 저러한 핑계로 회피하다 못해 제기한 편법임에도 불구하고, 투표시간 연장 법안을 이번 대통령선거 전에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는 것이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수용의 배경을 설명했다.
 
진 대변인은 "이제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투표시간 연장을 위한 법안 개정과 후보 중도사퇴시 선거보조금 미지급 법안을 함께 합의·통과시키는데 진심으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진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는 정당의 이익보다 국민의 참정권을 지키는 것이 훨씬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새누리당의 요구를 대승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면서 "또 다시 어떤 핑계나 이유로 투표시간 연장을 외면하고 헌법이 보장한 국민 기본권을 훼손한다면 모든 책임은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