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정희는 '무법통치', 박근혜는 '사법무지'"
"법도 모르고 통치하겠다고 나선 격" 맹비난
2012-09-12 11:39:07 2012-09-12 11:40:25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은 12일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선거 후보자의 인혁당 발언과 관련, "박정희는 무법통치, 박근혜는 사법무지"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근혜 후보는 이번 인혁당 역사왜곡 국면에서 스스로 대통령 될 자질이 없는 사람임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우선 대통령 후보가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대한 기본상식조차도 없다는 점이 드러났다"며 "'두 개의 대법원 판결'은 사법부를 무시하는 행위이거나 무식의 단면을 드러낸 계기이다. 또한 1차 인혁당 사건 조작과 2차 인혁당 사건 사법살인 행위조차 분간하지 못하는 무지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인혁당 유가족을 만나겠다, 사과하겠다는 말만 무성했지 실제 희생자들이 누구인지, 언제 어떻게 그런 끔찍한 일을 당했는지 관심조차 없었다는 것"이라며 "사과할 사람이 누구인지도 모르면서 반성을 하겠다는 것은 애초에 그 사과가 아무 진정성 없는 정치쇼에 불과하다는 점을 드러낸다"고 성토했다.
 
그는 아울러 "박정희는 '무법통치'로 법을 무시하고 통치했고, 박근혜는 '사법무지'로 법도 모르고 통치하겠다고 나선 격"이라며 "박정희는 권력을 위해 사건을 조작했고, 박근혜는 권력을 위해 역사를 날조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