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선자금 수사 않으면 '검사복 입은 원숭이'"
민주, 정두언 출두에 "정권탄생 주역은 그에 걸맞은 대접을 해줘야"
입력 : 2012-07-05 13:46:19 수정 : 2012-07-05 15:46:0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은 5일 정두언 의원의 검찰 출두와 관련, "검찰이 대선자금 수사를 하지 않거나 못한다면 '검사복을 입은 원숭이'라는 드라마 '추적자'의 조롱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 의원의 검찰 출두는 검찰이 애써 감추려고 하는 저축은행 비리와 파이시티 비리의 핵심 본질인 MB 대선자금이라는 비밀의 문을 여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표 진영과 혈전을 벌였던 안국포럼을 이끌었던 이명박 정권 탄생의 주역, 정 의원을 검찰이 일개 저축은행으로부터 돈 몇푼 받은 잡범으로 취급하려 하는 것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정권탄생의 주역은 그에 걸맞은 대접을 해줘야 한다"며 "지금까지 최시중, 이상득에 대해 개인비리로 국한하여 먼지떨이 수사로 대선자금 수사를 피해갔던 검찰이 정 의원도 이런 식으로 처리하려 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기소가 가능하고, 승소가 가능한 대형사건을 축소하고 왜곡해 고의적으로 실패한 수사로 만드는 기술은 사법연수원에서는 가르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상득, 정두언 두 정권 창업공신들의 검찰소환이 대선자금 수사의 길을 여는 계기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