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 지난해 매출 5조308억..전년比 38.4%↑
영업익 879억, 당기순익 676억원
입력 : 2012-02-28 16:56:28 수정 : 2012-02-28 16:56:45
[뉴스토마토 김영택기자] 현대상사(011760)는 지난해 매출액 5조308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38.4%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영업이익은 무려 61.5% 증가한 879억원, 당기순이익은 56.8%증가한 67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과 이익이 큰 폭의 신장세를 기록한데는 지난해 영업경쟁력 강화에 주력하면서 기존사업 확대와 신규시장 개척 활성화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현대종합상사는 분석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동차 공급, 카자흐스탄 송·변전 공사 등 상반기 수주한 대형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러시아 변압기 시장과 중동건설 장비 시장을 중심으로 신규공급선 개발이 좋은 성과를 냈다.
 
또 글로벌 경기 침체와 환율 변동 등 불리한 경영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볼륨이 큰 철강, 화학 등 주요품목 중심으로 장기거래선을 적극 개발해 안정적인 매출과 이익을 확보한 것이 큰 폭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현대종합상사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성장의 질적 측면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 세계경기의 불확실성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특히 미래를 위한 새로운 성장엔진 구축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에 큰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료 : 현대종합상사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