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국민들 야권연대당 지지"
"민주, 야권연대 안해도 된다는 생각 대단히 위험"
입력 : 2012-02-16 10:10:37 수정 : 2012-02-16 10:10:4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심상정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16일 "민주통합당이 지지율이 좀 올라서 야권연대를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심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강지원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국민들 뜻과도 거리가 멀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야권연대를 하는 것은 정권교체에 대한 확신을 국민들에게 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국민들은 민주당이나 통합진보당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야권연대당을 지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래서 이번 과정에서 반드시 단일화를 해서 새누리당과 1대 1로 만들어서 의회권력도 교체하고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단호한 의지를 가지고 계시다"며 "그런 국민들의 여망에 책임있게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이 현재 야당 대표에게 가장 듣고 싶은 얘기가 야권연대에 대한 책임있고 구체적인 내용일 것"이라며 "그런데 어제 한명숙 대표님 기자회견에서는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수동적인 방식으로 이미 두어 달 전에 나온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 하셨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남아있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실제 민주당이 책임있게 금주 내에 야권연대에 대한 의지와 계획을 제출해주지 않으시면 실제로 야권연대의 의지가 없는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이 과도한 의석을 요구해서 야권연대가 어렵다는 민주당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저희는 없는 구더기 만들어서 장을 담구지 않는 이유로 쓰는 것은 하지 않아야 한다고 본다"며 "통합 진보당은 한결같이 하나부터 열까지 다 열어놓고 협상하자고 했다. 있지도 않은 일을 지어내서 협상이 안 되는 이유로 삼겠다는 것은 민주당이 협상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 구차한 핑계를 대기보다 야권연대에 대한 구체적인 의지와 진의를 분명하게 해주시라"고 맞받았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