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뿌리산업 'ACE산업화' 시동
입력 : 2012-01-25 11:00:00 수정 : 2012-01-25 11:00:00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뿌리산업의 ACE산업화를 위한 진흥시책을 담은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다.
 
지식경제부는 25일 뿌리산업에 대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지원기반을 구축해야한다는 필요성으로 제정된 지원시책을 오는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며 올해를 뿌리산업을 ACE산업으로 만드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뿌리산업은 무역대국 달성에 기여한 제조업의 근간일 뿐 아니라 무역 2조달러 조기 견인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의 기반임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작업환경 등을 이유로 3D업종을 인식돼 젊은 층의 취업기피 대상이 돼왔다는 것이 지경부의 의견이다.
 
지경부는 이러한 뿌리산업의 중요성에 대한 저평가 현상을 개선하고 첨단화를 통해 뿌리산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뿌리산업 진흥을 위한 법적근거를 마련했다.
 
향후 정부는 중소제조분야에 자동화와 첨단화 사업을 지원하고 핵심뿌리기술 고시 및 뿌리기술전문기업을 지정할 예정이다.
 
또 특화단지와 우수숙련기술자·명가 지정, R&D 인프라 구축 지원사업도 100여억원 이상 투자해 뿌리산업 지원을 위한 종합인프라구축을 완료할 방침이다.
 
지경부는 "이번 법률 시행을 통해 뿌리산업의 ACE산업 전환을 위한 종합적이고 안정적 지원 인프라가 구축됐다"며 "뿌리산업 증흥에 대한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광범위한 공감대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