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설 우편물 물량 역대 최고 경신
입력 : 2012-01-25 11:00:00 수정 : 2012-01-25 11:00:00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설 특별소통기간 중에 모두 2억3000여만통의 우편물을 원활하게 소통했다고 25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설 선물 등 우체국소포는 평소보다 2배가 넘는 1171만개를 배달해 작년 설 물량보다 3.4%가 증가한 것으로 8톤 트럭 1만6700여대 분량에 해당한다.
 
특별소통기간 중 가장 많이 접수된 16일에는 평소물량의 약 3배 가량되는 171만 개의 소포가 접수돼 우정역사상 하루최고 물량을 기록했다.
 
특히 설 연휴를 4~5일 앞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동안 전체 물량의 46%인 539만개가 집중적으로 접수돼 적기 배달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각 관서별 특별소통대책반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해 우편물을 완벽하게 소통했다고 우정본부는 밝혔다.
 
우정본부는 이번 특별소통기간에 3만1000여명의 기존 소통인원외에 단기 인력 고용 및 지원부서 직원을 동원하는 등 3만5000여명의 인력과 하루 평균 3200여대의 운송차량을 투입해 우편물을 적기에 원활하게 소통시켰다.
 
또 24개 집중국 망과 4개 물류센터, 전국 3700여개의 우체국을 네트워크로 연결한 우편물류시스템, GIS와 GIPS 기반의 우편물류종합상황실의 효율적인 운영과 모든 집배원들에게 보급된 PDA를 이용한 실시간 데이터 전송 등 배달업무의 디지털화로 폭주하는 우편물을 적기에 소통시키는데 큰 몫을 했다고 밝혔다.
 
김명룡 본부장은 "소포우편물 폭주기 소통대책의 철저한 준비와 첨단 우편물류시스템을 활용해 우편물을 적기에 소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첨단 우편장비와 물류인프라의 지속적인 확충을 통해 고객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선진우정서비스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