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물가 진정·대외 불확실성 완화“
입력 : 2011-11-07 12:00:00 수정 : 2011-11-07 12:00:00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일 유럽 재정위기 등 대외 불확실성이 축소되고 물가는 진정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KDI는 이날 펴낸 ‘KDI 경제동향’ 11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완만히 둔화되는 가운데, 물가상승세는 다소 진정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9월 중 광공업생산에 대해 KDI는 “전달보다 1.1% 증가해 지난달의 부진에서 다소 개선된 모습”이라고 평가했으며, 소비지표에 대해서는 “9월 중 민간소비는 내구재를 중심으로 증가세가 다소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고용에 대해서는 “9월 중 노동시장은 추석연휴의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폭이 축소됐으나 고용률과 실업률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평가했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10월 중 소비자물가는 상품물가 상승세 축소에 주로 기인해 지난달 4.3%보다 낮은 3.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KDI는 밝혔다.
 
대외여건에 대해 “세계 경제는 선진국 경제의 부진이 지속되고 있으나 유럽 재정위기 등 불확실성은 다소 완화되는 모습”으로 내다봤으며 “10월 중 국내 금융시장은 대외 불확실성이 축소되면서 환율이 하락하고 주가는 상승하는 모습”으로 분석했다.
 
이어 KDI는 “국제금융시장도 재정위기 관련 구제금융방안이 제시되면서,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일 기획재정부는 ‘2011거시경제안정보고서’를 통해 유럽 재정위기와 세계경제 둔화 등으로 대외여건이 악화됐고, 물가 불확실성이 지속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한 바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