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희망캠프 해단.."시민위한 시장돼 달라"
"다른 세상 만들어 달라는 기대 어긋나지 않는 시장 되겠다"
입력 : 2011-10-28 16:55:37 수정 : 2011-10-28 16:56:39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식 선거캠프인 '새로운 서울을 위한 희망캠프'가 200여명의 희망캠프 자원봉사자와 선거 관계자,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28일 캠프 해단식을 갖고 공식 해산했다.
 
이날 캠프 자원봉사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감사의 인사를 건낸 박 시장에게 한 캠프 관계자는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때 만들었던 '서울시민을 위한 추천메뉴판'을 전달하며 "시민을 위한 시장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인삿말에서 "이번 선거는 저 개인의 선거가 아니라 최초로 시민이 주인공인 선거였다"며 "선거역사에서 오랫동안 인용되며 회자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다른 길을 걸었던 야당과 시민사회가 한마음이 되어 바닥부터 신발이 닳도록 뛰어 준 걸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선거는 끝났지만, 좋은 세상을 위한 운동은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사회를 맡은 이인영 선대위 상임본부장은 "박 시장이 상임본부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을 때 이런 좋은 날이 올 거라고 예감했다"며 "좋은 세상 만들기에 함께 해서 행복했다"는 말로 캠프의 해산을 공식 선언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