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균 의원, "정전사태 MB 각성하라"
입력 : 2011-09-16 17:29:32 수정 : 2011-09-16 17:58:08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김재균 민주당 의원이 15일 발생한 정전 사태와 관련해 정부를 강하게 질책했다.
 
김재균 의원은 16일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에서, 정전 발생에도 불구하고 최 장관이 청와대 만찬에 참석한 것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에 대해 최중경 장관은 "전날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에 청와대 수석을 통해 진상파악을 정확하게 해서 간접적으로 (대통령에게)보고하라고 지시를 받았다"며 "문제가 없도록 빨리 상황을 마무리하라는 지시도 내려왔다"고 말했다.
  
"오후 8시에 진행된 만찬에서 이 대통령이 최 장관을 만나 만찬을 계속하라고 했냐"는 김재균 의원의 질문에 최 장관은 "그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었다"고 답했다.
 
최 장관은 "상황을 수습하는 것이 먼저기 때문에 대통령이 상황을 잘 마무리 하라고 했다"며 "오늘 오후 6시에 이 대통령께 직접 가서 정전사태에 대해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재균 의원은 "책임질 사람이 책임을 져야한다"며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해야한다"고 질타했다.
 
한편, 전날 오후 2시30분 무렵 지식경제부 전력산업과장이 전력거래소로부터 (전력)상황이 어렵다는 연락을 받음에 따라 최초 위기 상황이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력거래소는 지경부에 2시50분쯤 전화로 상황이 괜찮아졌다고 보고했지만 3시10분 무렵에는 전기를 끊어야겠다고 알려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