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선박모니터링 시스템, 청해부대 함정에 설치
입력 : 2011-03-20 11: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 최첨단 선박모니터링 시스템이 4월초 아덴만으로 파견되는 청해부대 함정에 설치된다.
 
이를 통해 청해부대 함정에서 우리 선박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소말리아 해적 공격을 예방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해양부는 이같은 내용의 첨단 '선박 모니터링 시스템'(VMS, Vessel Monitoring System)을 탑재한다고 20일 밝혔다.
 
'선박 모니터링 시스템'은 국토부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GICOMS)과 연계된다.
 
GICOMS은 선박 통신장비를 통해 선박의 위치를 파악하는 해양안전 정보화시스템이다.
 
국토부는 두 시스템을 연계해 아덴만과 인도양 해역항해선박의 위치정보를 추적·관리하고, 선박과의 양방향 정보통신을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시스템이 설치되기 전에는 청해부대 파견함정에서 국토부와 팩스, 이메일로 선박운행정보를 제공받아왔다.
 
앞으로 청해부대 함정에 이같은 시스템이 설치돼 해적에 의한 선박의 피랍이 발생할 경우 선박위치정보를 토대로 신속한 초기대응조치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아덴만에 파견된 함정과 국토부가 실시간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해 해적피해를 줄일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이런 시스템을 청해부대 함정에 확대 구축해 우리 선박의 위치 추적의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