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국내선 34.7% 점유..매출 5천억 돌파
"국제선 취항 늘면서 영업익 크게 상승"
입력 : 2011-01-31 11: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하는 이용객이 매년 크게 들어나면서 저비용항공사가 빠르게 자리잡아가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저비용항공사의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국내선 이용객이 700만명을 넘었고 전체 매출액은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저비용항공사 국내선이용객은 지난 2009년 494만명에서 지난해 701만명으로 41.9% 증가하며 국내선 점유율이 27.4%에서 34.7%로 높아졌다.
 
국제선은 지난해 92만명이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해 2009년 16만명에 비해 무려 6배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9월 취항한 티웨이항공을 제외한 4개 저비용항공사의 매출은 모두 1000억원을 돌파했고, 5개 항공사 전체 매출액은 2009년 2647억원에서 5126억원으로 93.7% 증가했다.
 
항공사별로는 제주항공이 1575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선두를 차지했고, 대한항공 관계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 관계사인 에어부산은 취항이후 처음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의 매출액은 전년의 878억원에 비해 79.4% 증가한 것으로, 영업손실액도 당초 120억원을 예상했던 것에서 절반 수준인 64억원으로 줄었다.
 
진에어는 전년 609억원에서 지난해 1160억원으로 매출액이 90.5% 늘어나며 75억원의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김재건 진에어 대표는 "지난해에는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익 등 모두 목표를 달성했다"며 "올해는 누적 사업 수지상의 흑자가 실현되는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매출이 2009년 721억원에서 2010년 1207억원으로 67.4% 증가하며 연간 영업이익도 42억원 흑자를 냈다.
 
이스타항공은 매출액이 전년의 444억원에 비해 148.9% 늘어난 1105억원을 기록했고, 연간 영업이익 적자 규모도 전년의 157억원에서 79.6% 줄어든 32억원에 그쳤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는 항공관련 악재없이 경기침체를 점차 벗어나면서 항공 수요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며 "저비용항공사도 국제선 취항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상승했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