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14.5억달러 규모....올 수주 100억달러 돌파
입력 : 2010-12-14 11:17:29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현대중공업(009540)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을 동시에 수주하며 올해 수주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독일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하팍로이드사로부터 1만31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을 총 14억 5000만불에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현대중공업이 수익성 확보의 수주 전략을 바탕으로 선별 수주에 나서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업계에서는 이번 수주를 본격적인 컨테이너선 시황 회복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컨테이너선 시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물동량 증가로 수요가 늘어나고, 해운사들의 친환경적인 저속 운항 정책으로 일부 공급 과잉이 해소되면서 빠르게 회복세를 타고 있다.
 
또한 선주들이 늘어난 물동량과 경제성을 고려해 컨테이너선의 대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점도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계약을 맺은 총 10척 중 6척도 기존에 수주한 선박의 규모를 키운 것으로 지난 2008년 8600TEU급으로 수주했으나 선주사의 요청으로 이번에 1만3100TEU급으로 선형을 변경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은 초대형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선박 수주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수주한 10척은 오는 2012년 7월부터 2013년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올 들어 지금까지 조선·해양플랜트 부문(현대삼호중공업 포함)에서 총 80척, 106억달러를 수주했으며, 현재 수주잔량은 324척, 527억달러다.
◇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과 동급인 선박으로 지난 2007년 7월 독일 리크머스사로부터 수주, 올해 7월 선주사에 인도한 '머스크 에든버러호'의 모습.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brick7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