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김정은·푸틴, 13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서 정상회담"
일본 교도통신 보도…수호이 전투기 생산 공장도 방문 계획
2023-09-12 22:38:19 2023-09-12 22:38:19
지난 2019년 4월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장인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일 일본 교도통신은 러시아 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당초 예상됐던 블라디보스토크가 아닌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김 위원장이 탄 전용 열차는 당초 유력 행선지였던 블라디보스토크를 지나 더 북쪽에 위치한 하바롭스크주·아무르주 쪽을 향해 이동 중입니다. 이에 아무르주에 있는 보스토치니 우주기지가 목적지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EEF)에서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 내가 그곳에 가면 당신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러 정상회담은 13일 보스토치니 우주에서 열릴 것으로 관측됩니다. 회담 장소로 미뤄볼 때 두 정상은 북한이 원하는 군사정찰위성 기술을 포함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핵추진 잠수함 기술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교도통신은 또 두 정상이 회담 뒤 하바롭스크주 산업도시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있는 수호이 전투기 생산 공장도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4년여 만에 러시아를 방문한 김 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이날 공개됐습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도착해 열차에서 내려 관리들과 인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천연자원부 장관이 김 위원장의 러시아 연해주 도착 영상을 공개한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북한에서 전용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어 러시아 연해주 하산역에서 환영 인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