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김정은 방러에 군서열 1·2위 수행…농후해진 군사협력
북한, 탄약 공급·러시아, 핵 추진 잠수함 기술 전수 예상
'4년 만에 해외' 김정은 러시아 도착…북러 정상회담 임박
2023-09-12 10:53:07 2023-09-12 11:19:48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연방을 방문하기 위해 지난 10일 오후 전용열차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열차를 타기 전 인사하는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에 현 북한군 서열 1, 2위로 꼽히는 인사들과 군수공업 책임자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동지가 러시아 연방을 방문하시기 위해 지난 10일 전용열차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김덕훈 내각총리를 비롯해 당 인사, 일반 주민이 김 위원장을 환송하는 사진 등을 올리며 "김정은 동지의 안녕과 해외 방문 성과를 축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신문은 당, 정부, 무력기관 주요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수행한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명단을 밝히지 않았는데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연방을 방문하기 위해 지난10일 오후 전용열차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인사하는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공개한 사진을 보면 북한군 서열 1, 2위로 평가되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천 당 군정지도부장을 비롯해 군수공업 책임자인 조춘룡 당 군수공업부장 등이 동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의 동행은 빠르면 13일 예상되는 북러 정상회담에서 군사협력 관련 협의가 이뤄질 것임을 암시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북한이 원하는 러시아의 핵 추진 잠수함과 위성 기술 전수 등이 논의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한 반대급부로 북한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장기화로 재래식 무기가 부족한 러시아에 탄약 등을 지급할 수 있습니다.
 
최선희 외무상, 오수용 당 경제부장, 박태성 당 비서도 김 위원장을 수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여정 당 부부장도 김 위원장 곁에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러시아 방문길에 동행했는지 확실하지 않습니다.
 
11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역 승강장에 경찰과 군인, 군견 등이 배치돼 있다. 경찰들이 배치된 승강장에서 검은색 차량 1대도 목격된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북한은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 위원장의 방러를 공식 인정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 역시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으로 두 대표단 간 회담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만나는 것은 지난 2019년 4월 이후 약 4년 5개월 만입니다. 그간 김 위원장은 당시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을 마지막으로 해외 일정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현재 김 위원장이 탄 특수 열차는 러시아 중간 지점에 도착했습니다. 일본의 뉴스네트워크 JNN는 이날 김 위원장이 탄 열차가 북한과 러시아 접경지역에 있는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회담 장소로 유력한 블라디보스토크로 최종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