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미래전략산업 기업에 3800억원 지원
'AC-DC 프로그램' 시행 4개월만의 쾌거
2022-12-19 21:33:46 2022-12-19 21:33:46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복합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선도경제 구축에 앞장서기 위해 올해 8월 시행한 'AC-DC 프로그램(초격차 미래전략산업 우대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한 금액이 38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AC-DC 프로그램'은 차세대 미래전략산업 영위기업을 대상으로 복합경제위기로 고통을 겪는 경영애로기업에게는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교류의 지원방안을 제공하고,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할 성장유망기업에게는 직류의 성장동력을 공급하는 우대지원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미래산업 초격차 확보 등 정부 국정과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첨단제조(우주항공, 해양,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배터리, 소재·부품·장비) △에너지(차세대 원자력, 수소에너지, 미래에너지) △디지털·통신(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사이버보안, 양자기술) △자동화(AI, 빅데이터, 차세대 모빌리티, 로봇) △바이오(레드바이오, 그린, 화이트바이오, 디지털 헬스케어) 등 5대 분야 17대 산업을 초격차 미래전략산업으로 설정하고, 기업 상황에 따른 투트랙(경영애로기업, 성장유망기업) 지원을 하는 금융·비금융 패키지 프로그램이다.
 
기보는 'AC-DC 프로그램'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올해 8월 프로그램 시행과 함께 본점부서와 영업점의 직원으로 구성된 전담 '알파팀'을 본격 가동했다. 알파팀은 초격차 기술기업을 찾아서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기술보증·컨설팅 등 기업의 상황에 적합한 지원방안을 검토해 맞춤형 지원을 추진함으로써, 신속하고 효과적인 지원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알파팀은 △다년간 개발한 로봇의 사업화 자금이 필요한 A사 △재무상황 악화됐으나 광케이블 수주 증가로 인한 원자재 구입 자금이 필요한 B사 △벤처창업기업으로 그래핀 양산자금이 필요한 C사 등 기술력은 우수하나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총 8개 기업을 선제적으로 발굴, 신속한 심사를 통해 56억원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첨단전략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AC-DC 프로그램과 알파팀을 함께 운영함으로써 초격차 기술기업을 발굴하고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공고히 하고 있다"면서 "기보는 내년부터 초격차 미래전략산업 지원을 1조원 이상으로 대폭 확대해 복합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반도체·AI·배터리 등 국가첨단전략산업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등 미래산업 초격차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