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이재명 "청소노동자 쾌적하게 쉴 권리 잊지 않겠다"
"노동존중 사회 멀리 있지 않아…할 수 있는 일 해나가겠다"
2022-12-03 10:49:29 2022-12-03 10:49:29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3일 "청소노동자가 쾌적하게 쉴 권리를 민주당이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민주당 소속 지방정부 및 지방의회의 청소노동자 편의시설 현황을 당 홈페이지에 공개했다"며 "지난 9월 중앙당사 지하에 있던 청소노동자, 관리 직원 분들의 편의시설을 지상으로 이전한 것에 뒤이은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당 지방정부, 지방의회 대부분 시설을 이용하는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휴게시설과 샤워실 등 편의시설을 개선하고 있었다"며 "시설 설치 예정인 15곳, 청사 신축 후에 설치하겠다는 20곳 중 다수가 내년까지 휴게시설을 개선하거나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알려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당 지방정부들의 약속이 지켜질 수 있도록 내년에도 동일 사항을 조사해서 당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며 "또 현장노동자의 휴게시설 설치와 시설 개선을 위한 제도개선에 당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노동존중 사회가 멀리 있지 않다. 우리의 일상을 위해 땀 흘려 일하시는 분들이 쾌적하고 건강하게 쉴 수 있어야 우리 모두 건강할 수 있다"며 "책임과 권한을 가진 곳에서부터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나가겠다. 유능한 민주당 동지들과 함께라면 작지만 실천 가능한 변화를 하나하나 만들어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