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국감 부담됐나…DB하이텍 이어 풍산도 물적분할 철회
국감 증인소환 이틀 앞두고 철회공시
분할절차·주주보호 등 질의 예상
물적분할 앞둔 한화솔루션 '긴장'
2022-10-05 06:00:00 2022-10-05 06:00:00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막 오른 국회 국정감사의 첫 자본시장 화두로 '쪼개기 상장'이 도마에 오르면서 물적분할 예정 기업들이 줄줄이 분사 계획을 철회하고 있다. 주주 반발 등 부담으로 최근 DB하이텍(000990)이 분사 검토를 중단한 데 이어 대표가 국감 증인으로 소환된 풍산(103140)도 국감 이틀을 앞두고 분할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공시했다. 투자자 보호 이슈가 국회로까지 소환되며, 이후 물적분할을 앞둔 기업들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풍산은 전날 장 마감 직후 공시를 통해 분할 절차를 중단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풍산은 지난달 7일 방산사업부를 떼내 '풍산디펜스(가칭)'를 설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류진 풍산 대표는 차동석 LG화학 부사장과 함께 오는 6일 국회 금융위원회 국감에 물적분할 관련 질의를 위한 증인으로 소환될 예정이었으나, 물적분할 철회에 따라 증인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커졌다.
 
LG화학과 풍산 두 회사 모두 물적분할 발표를 기점으로 주가 하락을 겪었다. LG화학은 지난해 2차전지 사업부를 물적분할한 뒤 올해 1월 LG에너지솔루션을 상장시켰다. 한 때 100만원에 이르던 주가가 반토막 나면서 '쪼개기 상장' 이슈에 불을 지폈다. 풍산은 물적분할 추진을 공시한 다음날 주가가 6% 이상 하락했다.
 
물적분할이란 모회사가 신설 자회사의 주식을 전부 소유하는 기업 분할 방식이다. 분할 자회사가 신주를 발행해 상장하면 기업은 지배주주의 지분 희석 없이 자금 조달이 가능하지만, 모회사 일반주주는 분할 부문에 대한 의사결정 참여권과 이익 청구권이 간접적으로 침해당하는 등 피해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쪼개기 상장 관련 투자자 보호 이슈가 국회로까지 소환되면서 물적분할을 앞둔 기업들의 부담감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DB하이텍 역시 국감 증인 소환을 앞두고 물적분할 검토를 중단했다. DB하이텍은 파운드리 사업부와 설계(팹리스) 사업부의 분사를 검토한다고 밝혔다가 지난달 26일 검토를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물적분할에 반대하는 DB하이텍과 풍산 연합 소액주주들은 지난달 22일 정무위를 찾아 DB그룹과 풍산그룹 경영진을 국감 증인으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DB하이텍은 결국 분사를 철회, 경영진도 증인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번 국감에서는 물적분할 절차와 소액주주 권익 보호 방안 등에 대한 질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물적분할 후 쪼개기 과정에서 모회사 주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공시강화 △주식매수청구권 도입 △물적분할 신설자회사 상장심사 강화 등을 추진 중이다. 금융위는 연내 개정을 마무리하고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물적분할 추진 기업들에도 제동이 걸릴지 관심이 쏠린다. 주식매수청구권이 도입되면 기업이 분할 반대 주주들의 주식을 사들여야 해 비용 부담이 커지며, 자회사 상장 문턱도 높아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번 국감에 소환되진 않았지만 한화솔루션 역시 지난달 23일 첨단소재 부문 물적분할하고 5년 내 상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식매수청구권 제도가 마련되기 전이지만 한화솔루션은 자발적으로 약 700억원어치를 주식을 소액주주들로부터 공개 매수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 한 관계자는 "이번 국감에서 심문을 한 뒤 향후에 규정 개정 검토할 부분이 있을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했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와 한화 소액주주모임 관계자들이 지난 7월 서울 중구 한화빌딩 앞에서 한화의 물적분할 반대 피켓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