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국민의힘, 성남FC 의혹 '이재명' 총공세
"169석 숫자로 이재명 죄 덮을 수 없다"
2022-10-02 16:10:07 2022-10-02 16:10:07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2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공소장에 공모자로 적시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그동안 이재명 대표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169석이라는 숫자로 이재명 대표의 죄를 덮을 수는 없다"며 "국회를 끝까지 방탄막으로 악용하려 한다면, 이재명 대표는 물론 민주당도 자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용도변경 등 편의를 대가로 성남FC 광고 후원금 명목의 뇌물을 주고 받은 혐의로 전 성남시 담당 팀장과 전 두산건설 대표가 기소되었다. 특히 이날 검찰의 공소장에는 이재명 대표와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공모했다는 내용이 적시된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차곡차곡 쌓여가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이화영, 정진상 등 측근들이 줄줄이 기소되고 있다"며 "고 김문기씨의 유족은 이재명 대표의 선긋기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공모'를 적시했다는 것은 그 의혹의 중심에 사실상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대표의 무리한 언론 선동과 의회 폭거는 이 대표 ‘사법리스크’에 대한 조바심의 결과였음이 국민들께 증명된 셈"이라고 강조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방탄배지를 동원하고 당대표라는 방탄갑옷을 둘렀지만 계속되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민주당은 민심은 안중에도 없이 대국회, 대국민을 향한 이재명 구하기 방탄전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아무리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아보려 한들 거짓을 진실로 바꿀 수 없다. 국회는 민생의 장이지 이 대표의 방탄막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수사해 온 검찰이 이재명 대표와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을 이 사건 공모자로 공소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뇌물 참사'의 몸통 이재명 대표는 부정부패 비리 의혹에 책임을 지고 당장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진 또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이재명 대표 측은 과거 성남FC가 용도변경 조건으로 광고비를 받은 행위가 시민에게 이익이 됐다고 주장해 왔지만, 실상은 이재명 대표와 측근들이 끼리끼리 나눠 먹은 뇌물로 인정된다는 것이 검찰 공소장의 취지"라며 "이재명 대표와 일부 재벌이 벌인 정경유착의 썩어빠진 실체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 것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에게 드러워진 부정부패와 비리 의혹을 이참에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며 "169석의 거대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막아선다고 하여 묵과할 수는 없는 일이다. 유권무죄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