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국 역사상 가장 빠른 차"…기아, EV6 GT 출시
다음달 4일 출시…7200만원
최고 시속 260km·제로백 3.5초
회생제동 극대화 기능·드리프트 모드 적용
2022-09-29 09:02:37 2022-09-29 09:02:37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기아(000270)가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른 차를 시장에 내놓았다.
 
기아는 다음달 4일부터 고성능 전기차 EV6 GT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아 EV6 GT.(사진=기아)
 
EV6 GT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EV6의 고성능 버전이다. EV6 대비 성능을 대폭 높인 모터와 고출력 배터리를 조합해 역대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는 EV6 GT는 최고출력 270kW·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0kW·최대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430kW(585마력)의 최고출력과 740Nm(75.5kgf·m)의 최대토크를 갖췄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단 3.5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하고 최고 시속 260km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도 적용돼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EV6 GT의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는 좌우 바퀴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해 안정적이고 빠르게 곡선 구간을 주행할 수 있게 돕는다.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은 주행모드에 따라 댐퍼 감쇠력을 조절함으로써 차량 자세를 최적 제어해 균형 잡힌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구현해준다.
 
기아 EV6 GT.(사진=기아)
 
GT 모드는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e-LSD 등을 최적화한다. 특히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 기능이 현대차(005380)그룹 최초로 적용됐다. 이 기능은 일상 주행은 물론 역동적인 주행에서 감속시 회생제동량을 극대화해 경쟁차 대비 추가적인 주행거리를 확보하는 동시에 일반 브레이크의 사용량을 줄여준다. 또 전·후륜의 회생제동 제어를 최적화해 제동성능도 높여준다.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 모드도 적용됐다. 선회시 후륜 모터에 최대 구동력을 배분해 차량이 실제 조향 목표보다 안쪽으로 주행하는 현상인 '오버스티어'를 유도, 운전의 즐거움을 더하는 드리프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또 선회 탈출시 전륜에 구동력을 배분해 후륜에만 구동력을 배분했을 때보다 더욱 빠르게 곡선 구간을 벗어날 수 있다.
 
EV6 GT 실내에는 D컷 스티어링 휠을 탑재했으며 GT 모드 버튼, 시트 등 실내 곳곳에 네온 컬러를 입혔다. EV6 GT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및 세제혜택 후 기준 7200만원이다.
 
기아는 EV6 GT를 시작으로 향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에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브랜드화해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