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층간소음 1등급 인정서' 획득
경량·중량중격음 모두 1등급 인정서 취득
2022-08-24 13:10:16 2022-08-24 13:10:16
(사진=현대건설)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현대건설(000720)은 국토교통부 지정 인정기관인 LH품질시험인정센터가 실시하는 바닥충격음 성능등급 평가에서 경량 및 중량충격음 양 부문 1등급 인정서를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H 사일런트홈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해 5월 국내 건설사 최초로 실험실이 아닌 현장에서 층간소음 저감기술을 인정받고 같은 해 8월에 1등급 기술을 확보했다.
 
이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국토부 인정기관의 인정서 발급이 필수로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1등급 인정서를 취득함으로써 현장 적용이 가능한 1등급 기술을 최초로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인정받은 중량충격음 차단성능 1등급은 아래층에 전달되는 소음이 40데시벨(dB) 이하 수준일 때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위층의 강한 충격음을 인지하기 어려울 정도의 소음 차단 기준을 의미한다. 기존 아파트는 대부분 법적 기준인 중량충격음 차단 4등급 수준에 해당하는 차단성능을 갖고 있다.
 
현대건설의 1등급 인정서 취득과 이에 따른 기술 상용화의 결실은 향후 층간소음 사후확인제 등 보다 엄격해진 층간소음 검증 체계에 대응하는 차원을 넘어 주거환경 개선을 통한 고객 삶의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층간소음은 작은 물건이 떨어지는 등 가벼운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경량충격음'과 성인의 보행 및 아이들의 뛰는 소리와 같이 무겁고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중량충격음'으로 구분된다.
 
현대건설은 고밀도 특화 몰탈과 특수소재를 활용한 고성능 완충재를 적용한 시공법을 활용해 '뜬 바닥 구조' 성능을 극대화시켜 바닥에 충격이 가해졌을 때 발생하는 진동에너지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경량 및 중량 1등급 인정을 모두 획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집의 역할이 확대되고 효율적인 주거 성능에 대한 요구 수준이 높아지면서 소음 걱정 없는 주거환경 실현의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1등급 바닥구조를 실제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는 한편 고객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주거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적의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