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선 무리없어..태양광·전기차株 주목"
NH투자證, 美 통화량 확대로 강력한 유동성 장세 지속
입력 : 2010-09-28 11:50:20 수정 : 2010-09-28 16:06:40


올 하반기부터 시중에 통화량이 늘어나면서 강력한 유동성 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성준 NH투자증권 투자전략팀 차장은 28일 "미국 기업의 설비투자 증대는 유동성을 확대시켜 향후 주식시장의 유동성 장세에 긍정적"이라며 "국내증시 역시 영향을 받아 올 말까지 1970포인트까지는 무리없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의 초과지급 준비금 1조196억달러와 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1조달러 국채매입 등 2조196억달러 규모의 통화량이 미국 시장에 풀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주식시장의 대세상승은 기업들의 주당순이익(EPS)이 상향 조정되는 내년 1분기로 예상했다.
 
조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증시는 기업들의 실적 우려와 중국 및 한국의 경기선행지수 상승 전환 기대감의 대립구도가 형성되면서 박스권 장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주식시장의 조정은 저가매수의 기회"라고 조언했다.
 
특히 태양광, 전기차 등 신재생에너지 등과 같은 신성장산업에 주목할 것을 강조했다.
 
조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부양 정책이 신재생 에너지 중심으로 형성되고 있다"며 "장기적인 시각에서 자본재 업종의 비중 확대 전략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이러한 글로벌 움직임 속에서 삼성전자(005930), LG화학(051910), 한화케미칼(009830), SK에너지(096770), OCI(010060), 현대중공업(009540), POSCO(005490)가 최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뉴스토마토 김혜실 기자 kimhs211@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혜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