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임종석, 이재명-송영길 직격 "염치없어, 화나고 창피하다"
이재명, 전당대회 출마에 침묵
2022-07-05 18:30:15 2022-07-05 18:30:15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비서실장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전 대표를 직격했다.
 
임 전 실장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염치없는 행동을 보면 화가 난다"며 "대선 이후 민주당 당 대표와 대선후보의 행동이 그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본과 상식을 벗어난 행동을 보면 창피함을 느낀다”며 “같은 식구가 이런 행동을 하면 화가 나고 창피하고 부끄러워서 어디라도 숨고 싶다”고 적었다.
 
또한 “그래서 투표를 하지 않고 뉴스를 보지 않고 정치 얘기만 나오면 화부터 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정작 본인들은 자신들의 아픔을 돌보느라 반성도 성찰도 없다”고 비판했다.
 
임 전 실장은 “민주당의 평가도 핵심을 피하고 에두르기만 한다”며 “갈등과 분열이 커질까 두려워서일 것”이라며 민주당의 행태를 꼬집었다.
 
이어 “하지만 통렬한 내부 비판과 반성, 그리고 성찰이 있어야 한다”며 “이번 전당대회가 그런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끝으로 임 전 실장은 “‘이재명의 민주당’은 광주의 질문에 대한 답이 될 수 없다”며 “‘민주당의 이재명’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치를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규칙을 두고 당내 갈등이 폭발하면서 안규백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이 5일 사퇴했다. 이 고문은 여전히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