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메가존클라우드'와 메타버스 공동 개발
가상 모델 ‘루시’ 고도화··메타버스 기반 방송 구축…사업 전반에 디지털 신기술 내재화
입력 : 2021-10-28 14:07:42 수정 : 2021-10-28 14:07:42
롯데홈쇼핑이 국내 1위 클라우드 기업 ‘메가존클라우드’와 디지털 플랫폼 및 메타버스 공동 기술 투자 및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왼쪽)와 메가존클라우드 이주완 대표이사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롯데홈쇼핑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국내 1위 클라우드 기업 ‘메가존클라우드(메가존)’와 디지털 플랫폼 및 메타버스 공동 기술 투자 및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롯데홈쇼핑과 메가존은 △클라우드 인프라 운영 및 최적화 △VFX/XR 기반 콘텐츠 제작 △메타버스 사업화를 위한 차세대 첨단기술 연구개발 및 상용화 △AI 매칭 알고리즘 기술 활용 서비스 공동 투자 및 개발 등에 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롯데홈쇼핑은 메가존의 전문인력과 노하우를 활용해 커뮤니티형 플랫폼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디지털 및 메타버스 관련 각종 신기술 연구 개발 및 상용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9월에 선보인 가상 모델 루시(Lucy) 기술 고도화를 통해 활동 영역을 확대하고, 메타버스 기반의 방송 서비스 구축 등 전반적인 사업 전반에 디지털 신기술 내재화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01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등을 비롯해 올해 2월에 선보인 MZ세대 타깃 디지털 플랫폼 V커머스 ‘wyd(와이드)’, 개인 큐레이션 서비스 기반 쇼핑 플랫폼 ‘iTOO(아이투)’ 등을 활용한 디지털 혁신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업무 협약 대상인 ‘메가존’은 1998년 2월 설립된 이후,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MSP(운영관리) 1위 사업자다. 
 
진호 롯데홈쇼핑 디지털사업부문장은 “디지털 기술 전환을 목적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인 ‘메타버스 및 디지털 강화’를 위해 국내 1위 클라우드 기업 메가존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기업과 중견기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상생, 협업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는 계기로 삼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