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비산먼지 저감 기술 녹색기술 인증 획득
물에 친환경 표면경화제를 섞어 살수
입력 : 2021-10-28 10:02:03 수정 : 2021-10-28 13:44:20
김경호(왼쪽)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사업본부장과 김병곤 포스코건설 사업관리실장이 27일 포스코건설 송도사옥에서 환경부로부터 녹색기술 인증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포스코건설은 직접 개발한 건설현장 비산먼지 저감 기술이 환경부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녹색기술인증은 환경부가 전타소녹색기본법에 의거해 에너지·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인증하는 제도다. 인증을 획득한 건설업체는 3년 동안 조달청으로부터 PQ심사에서 간산점을 받을 수 있다.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건설현장 비산먼지 발생 저감 기술은 물에 친환경 표면경화제를 섞어 살수하는 방식이다. 물을 살수하거나 플라스틱 방진덮개를 사용하는 것보다 경제적이고 환경면에서도 우수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33%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물은 빨리 증발해버리고 방진덮개는 토사 운반 때마다 개폐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인력과 비용이 필요로 했다.
 
포스코건설은 비산먼지 저감 기술 적용에 관한 기준을 관할 지자체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아 지난 6월부터 현장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이 정부의 미세먼지 감축 정책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건설 현장의 미세먼지 발생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비산먼지 발생량이 특히 많은 철거공사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도 연구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