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악관 "종전선언, 한미간 '시기·조건' 관점 다를 수도"
입력 : 2021-10-27 10:13:32 수정 : 2021-10-27 10:13:32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 백악관이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대해 한미간에 입장차가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핵심 전략 차원에서는 입장이 일치한다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26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백악관이 종전선언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는가, 북한과 대화를 시작할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는) 다른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나 시기, 조건에 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가질 수 있다” 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핵심적인 전략 구상과 외교를 통해서만 효과적으로 진전을 이룰 수 있고, 외교는 억지력과 효과적으로 결합해야 한다는 신념에는 근본적으로 의견을 일치한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특정 이슈(종전선언)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거듭 강조한 뒤 “우리가 (한국과) 집중적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는 것만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간 논의에 대해서도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만 언급했다.
 
앞서 김 대표는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관여책을 강구하기 위해 한국과 계속해서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24일 노 본부장과 비공개 협의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한반도 문제에 대해 공통된 목표를 추구하고 있는 만큼 노 본부장과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를 모색해나가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당시 노 본부장은 “워싱턴에서 가졌던 협의의 연장 선상에서 오늘 김 대표와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진지하고 심도 있는 협의를 가졌다”며 “한미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인도적 협력, 의미 있는 신뢰구축조치 등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을 지속 추진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미국 양측은 현재 종전 선언과 관련해 일정 정도의 문안 협의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지난 4월 대북 정책 재검토 마무리 후 북한을 상대로 '조건 없는 대화 가능'이라는 입장을 반복해 온 바이든 행정부가 조만간 구체적인 접근법을 공개할지에도 관심이 쏠렸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6월7일 백악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