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도체 자료 요청' 미국에 '산업계 우려' 전달
국장급 회의서 '산업 협력 대화' 확대 방안 논의
입력 : 2021-10-26 09:29:30 수정 : 2021-10-26 09:29:3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미국 측에 반도체 공급망 자료 요청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미국 상무부와 국장급 화상회의를 열고 반도체 파트너십을 비롯해 양국의 산업협력 대화 개최에 대해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의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구축된 한·미 협력 파트너십을 보다 공고히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우선 양국 반도체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감안해 정례적으로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국장급 반도체 대화 채널을 신설하는데 합의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기존 국장급 '한미 산업협력대화'를 확대·격상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 상무부의 반도체 공급망 자료 요청과 관련, 우리 정부 측은 국내 산업계의 우려가 크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했다"며 "정부는 향후에도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미국 상무부와 국장급 화상회의를 열고 반도체 파트너십을 비롯해 양국의 산업협력 대화 개최에 대해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정부세종청사 내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뉴스토마토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