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재명 회동…윤석열·유승민·원희룡 "선거개입" 비판
윤석열 "잘못된 만남"·유승민 "신변안전 뒷거래"·원희룡 "이재명, 피고발인 신분"
입력 : 2021-10-26 15:19:11 수정 : 2021-10-26 15:19:1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회동에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이라며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는데,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그런 관행은 정치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며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며,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부터 이러면 과연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따졌다. 이어 "문 대통령의 행위는 그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또 "두 사람의 만남이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며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서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인데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서 만나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니냐"며 "두 사람의 만남은 '문-재명' 즉 이 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라는 것, 한 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만남에서 문 대통령은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를 덮어주고,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의 퇴임 후 신변안전을 보장하는 뒷거래를 할 가능성이 높다"며 "오늘 이후 정권 연장을 위해 이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서로의 약점을 이용하는 이런 뒷거래는 추악한 법치 파괴 행위"라며 "결론은 정권교체뿐인데 정권교체를 정말 원한다면, 답은 유승민뿐"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홍준표 후보를 겨냥해 "1일 1망언 후보, 개사과 후보, 본인과 가족이 의혹투성이인 후보, 막말과 말바꾸기가 습관이 된 후보, 이런 후보들로 이재명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하지 않냐"고 호소했다.
 
원희룡 후보도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논의조차 되지 말았어야 한다"며 "선거 개입의 문제도 있을뿐더러, 이 후보는 현재 피고발인 신분이기도 하다"고 질타했다. 원 후보는 "오늘 만남은 '묵시적 가이드라인'이 돼 수사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수사를 위해 여당과 이 후보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