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파행에 국민의힘 "문재인·이재명 회동 부각 의도"
운영위 소속 야 의원들 기자회견 열고 민주당 규탄…"고의적인 민주당의 파행 행위"
입력 : 2021-10-26 14:12:31 수정 : 2021-10-26 14:12:3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이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파행에 대해 "고의적인 더불어민주당의 파행 행위"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회동을 부각하기 위해 기획된 의도"라고 분노했다. 
 
강민국 등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국감에 대한 고의적인 민주당 파행 행위에 대해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청와대 국정감사를 파행시킨 민주당은 국민에게 사죄하라"며 "이날 청와대를 대상으로 진행하기로 한 국감이 20여분 만에 정회됐다"고 했다. 앞서 운영위는 이날 오전 10시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를 시작했지만, 야당 의원들이 착용한 대장동 특검 문구의 마스크와 근조 리본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정회가 선포됐다. 
 
강 의원은 "국민의힘은 그간 타 상임위원회 국감장에서도 계속 마스크와 리본으로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요구를 표현해 왔다"며 "민주당은 마스크와 리본으로 상징되는 야당의 최소 표현을 막고,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여론을 무시하며, 오전 내내 고의로 운영위를 파행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민주당의 무례한 국감 파행은 오늘 문 대통령과 이 후보 회동을 부각하기 위해 기획된 의도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간다"며 "국민 여론을 무시하는 문 대통령과 온갖 불법, 의혹투성이인 여당 후보를 엄호하기 위해 여당이 국감을 거부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성토했다. 
 
강 의원은 "국민의힘은 청와대 국감을 통해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여론을 청와대에 가감없이 전달하고, 특별검사에 대한 임명 권한을 가진 대통령에게 특검의 필요성을 전달해 줄 것을 요구하고자 한다"며 "민주당과 운영위원장은 운영위 국감을 즉각 재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이 착용한 대장동 특검 수용 촉구 마스크, 근조 리본을 놓고 정회되자 여당 의원 자리가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