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김해공항~사이판·괌 '하늘길' 다시 열린다
김해~사이판 주 2회·김해~괌 주 1회 운항
접종 완료·격리면제서 소지한 내·외국인 대상
연내 추가 논의, 대구·청주·무안공항 확대
입력 : 2021-10-24 17:00:00 수정 : 2021-10-24 17: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코로나19로 굳게 닫혔던 지방공항의 국제 하늘길이 다시 열린다.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에 맞춰 이르면 내달부터 김해공항~사이판, 괌의 항공편이 운항을 재개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국제선 인천공항 일원화에 따라 1년7개월간 중단했던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용 대상은 국내 입국일 기준 국내에서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회 접종, 얀센 백신 1회 접종을 완료한 지 2주 이상 지난 내·외국인이다. 또 중요 사업·학술·공익적·인도적 목적 등 긴급·불가피한 입국을 위해 재외공관에서 발급해주는 격리면제서를 소지한 내·외국인도 대상이다.
 
국토부는 1단계로 이르면 11월말부터 김해공항 국제선을 확대 운영한다. 그간 국제선을 주1회 운영하던 김해공항은 현재 운영 중인 세관·출입국심사·검역(CIQ)의 업무 활용도를 높여 김해~사이판 항공편과 김해~괌 항공편을 추가 운항한다.
 
다만, 유증상자는 김해공항 내 유전자증폭(PCR) 검진시설에서 검진하고, 확진자는 부산시에서 인근 치료시설로 이송해 치료·격리한다.
 
김해~사이판 항공편은 매주 2차례 운항으로 최근 급격히 증가한 사이판 여행안전권역(트래블버블) 여행수요에 대응한다. 겨울철 인기 휴양지 노선인 김해~괌 항공편은 매주 1회 운항으로 해외여행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갈증을 일부 해소할 예정이다.
 
2단계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오는 12월에는 대구·청주·무안공항이 대상이다. 해당 공항에 국제 항공편 수요가 있을 경우 방역당국 등 관계기관과 세관·출입국관리·검역(CIQ) 운영재개 협의를 거칠 예정이다. 공항별로는 주 3~5회 시범운항 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어 3단계로 해외여객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설 연휴에는 김포·제주·양양공항의 국제선 수요와 CIQ 운영상황을 고려, 적정 운항 규모와 시점을 추가 논의한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이번 김해공항 사이판·괌 노선 증편을 시작으로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이 점차 확대됨에 따라 지역 거주민들의 해외여행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최근 사이판·싱가포르와 체결된 트래블 버블에 이어 이번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재개로 지역항공·여행업계 회복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월부터 김해공항과 사이판·괌을 오가는 국제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탑승수속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