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 전임상 결과 논문 발표
11월 국내 임상 첫 투여…미국서 1/2a상 신청 예정
입력 : 2021-10-21 16:27:50 수정 : 2021-10-21 16:27:50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퓨쳐켐(220100)은 전립선암 치료용 방사성의약품 'FC705'의 전임상시험 결과를 국제 학술지 '분자암치료제(Molecular Cancer Therapeutics) 저널'에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퓨쳐켐이 개발하고 있는 FC705는 Lu-177을 표지한 표적 전립선 암 치료 후보물질이다. 
 
퓨쳐켐은 한국원자력의학원과 공동으로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이 게재된 분자암치료제저널은 미국암학회(AACR)에서 발간하는 국제 학술지다.
 
논문에 따르면 시간대별 종양 섭취와 신장 대비 종양 섭취율(tumor/kidney ratio) 등을 측정한 결과 기존 글로벌 제약사의 전립선암 치료 방사성의약품보다 적은 용량으로도 높은 암 표적 선택성을 보였다. 퓨쳐켐은 혈액 내 다량 함유된 단백질 알부민(albumin)에 결합할 수 있는 알부민 바인더를 치료제에 도입해 혈액 내 잔류시간을 크게 증대시킴으로써 소량의 약물 투여로도 높은 치료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FC705는 전립선암 세포에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단백질인 PSMA(Prostate Specific Membrane Antigen)를 타깃으로 결합하는 화합물로 외과적 수술 없이 정맥 주사 투여로 전립선암 치료가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이는 일반 호르몬치료나 항암제 치료에 따른 환자 고통이나 약물 내성으로 인한 단점을 보완할 수 있고 호르몬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거세저항성 전이 전립선암 환자에 대해 치료가 가능하다. 
 
퓨쳐켐 관계자는 "방사성동위원소 리간드 치료제는 실제 임상 시 환자의 선정 및 치료효과 판정이 필수적"이라며 "퓨쳐켐은 현재 임상 3상 중인 PET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FC303' 및 치료제 두 가지 모두 개발하고 있어 전립선암 환자를 찾아낸 후 치료하는 방법으로 환자 치료의 편의성 및 효율성을 높이는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FC705는 지난 11월 국내 임상 첫 환자 투여 임상 1상이 이뤄졌으며, 연내 마무리될 예정이다. 퓨쳐켐은 미국에서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업체와 계약을 완료하고, 연내 임상 1/2a상을 신청할 예정이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