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vs 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갈등 증폭
강남구 “서울시가 독단적으로 지구단위 계획 변경”
서울시 “사전 방문 설명·협의 요청…정치공세 중단하라"
입력 : 2021-10-08 15:58:25 수정 : 2021-10-08 15:58:2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의 옛 서울의료원 부지와 대한항공의 송현동 부지 맞교환을 위한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두고 서울시와 강남구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일 강남구에 7일부터 14일간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을 지상연면적의 20~30% 이내로 계획하는 내용으로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위한 열람공고를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강남구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강남구와의 사전협의 없이 서울시가 ‘독단적’으로 진행했다며, 이를 막기 위한 행정소송까지 예고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지난 7일 “57만 강남구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행정소송을 비롯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막겠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앞서 지구단위계획과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한 주체가 바로 서울시였다”고 지적하고, “서울의료원 부지가 고밀주거복합지로 개발되면 앞으로 서울의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한 MICE산업 발전은 요원해진다”고 호소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 8월 옛 서울의료원 부지 3000호 공급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요청했으며, 강남구민 1만4105명의 서명을 받아 서울시에 제출한 바 있다.
 
서울시는 강남구의 공공주택계획 철회 요구가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8일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은 당초 서울시가 아닌, 정부의 8.4 주택공급 정책으로 발표된 것”이라며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대해 “8월25일 강남구청을 방문해 사전 설명을 했고, 이후 10월6일에도 강남구청 등 관계기관 협의를 요청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이 대변인은 강남구의 반발에 대해선 “억지 주장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는 서울시의 사전 설명 및 협의과정이 없었던 것처럼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는 잘못된 행정행위에 불과하다”며 “정 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조감도. 사진/강남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