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일 내 재고량 제출하라”…백악관, 삼성 등 반도체 압박
입력 : 2021-09-24 18:06:53 수정 : 2021-09-24 18:06:5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 정부가 백악관 주재 3차 반도체 회의에 참석한 삼성전자를 상대로 45일 내로 재고량 등 내부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청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가 23일(현지시각) 반도체 부족 대응을 위해 삼성전자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화상 회의를 소집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삼성전자 등 백악관 회의에 참석한 반도체 기업들에게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체계적 대응을 명분으로 기업 내부 정보를 요구한 것이다.
 
다수 기업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날 회의 참석 업체는 삼성전자와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 모터스, 포드, 다임러, BMW 등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블룸버그는 미 상무부와 국무부가 반도체 생산 차질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조기 경보 시스템도 구축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번 백악관의 요청은 외견상으로는 자율적이지만 반 강압적인 내부 정보 공개라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지나 러먼도 상무부 장관은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을 강구할 의지를 벌써부터 내보이고 있다.
 
러몬도 상무부 장관은 이번주 공급망에 관한 추가 정보를 업계로부터 받을 것이라며 "이는 투명성을 높여 병목현상이 어디에서 일어나고 어디에서 문제가 생길지를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또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이러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도 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은 취임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최우선순위가 돼 왔다”고 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소집한 세 번째 회의로, 지난 4월과 5월에도 관련 회의가 열린 바 있다. 삼성전자도 세 번의 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 인근에 신규 반도체 공장 설립을 검토중으로 알려진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4월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공급망 복원에 관한 최고경영자(CEO) 화상 회의에 참석해 실리콘 웨이퍼를 들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