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차기 선거에 현 사무총장 단독 입후보할 듯"
입력 : 2021-09-23 08:46:09 수정 : 2021-09-23 08:46:09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 차기 수장 자리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현 사무총장이 단독 입후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독일은 차기 WHO 수장 자리를 위한 후보 등록 마감일을 하루 앞둔 이날 테워드로스 현 사무총장을 추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여러 소식통을 통해 그가 단독으로 사무총장 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간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이 연임 의사에 대해 명확히 밝힌 적은 없다. 다만 측근들의 입을 통해 그가 차기 수장 자리에 도전할 것이라는 보도는 꾸준히 나왔다. 하지만 테워드로스의 출신국인 에티오피아의 정부군이 북부 지역에서 지역 집권당인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과 내전을 시작하면서 그의 입후보가 불투명해진 상황이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에티오피아에서 보건·외교 장관을 지냈지만, 북부 티그라이 지역에서 성장한 터라 TPLE 측을 지원한다는 의혹을 에티오피아 측으로부터 받고 있다. 그는 의혹을 부인했지만, 이 때문에 본국인 에티오피아 정부로부터 추천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원칙적으로 WHO 사무총장 입후보 때 회원국 중 한 곳의 추천만 받아도 가능하다. 하지만 통상 본국의 추천을 받아왔기 때문에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이 출신국인 에티오피아의 추천을 받지 못해 연임이 좌절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독일이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을 차기 수장 선거에 추천하겠다고 밝히면서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연임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WHO는 후보 등록을 23일 오후 6시까지 접수한다. 후보 명단은 11월 초에나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WHO 사무총장은 임기 5년에 1차례 연임이 가능해 최대 10년간 재임할 수 있다. 차기 사무총장은 내년 5월에 열리는 세계보건총회(WHA)에서 회원국의 비밀투표를 통해 선출된다.
 
 
세계보건기구(WHO) 차기 수장 자리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현 사무총장이 단독 입후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