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선영·최대훈·김나연, ‘보통의 재화’ 출연 확정
입력 : 2021-09-17 14:01:24 수정 : 2021-09-17 14:01:2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곽선영, 최대훈, 김나연이 KBS 드라마 스페셜 단막보통의 재화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보통의 재화는 불운의 아이콘인 것도 모자라 공황장애 진단까지 받아버린 보통 아닌 여자 김재화의 인생 우기 탈출기를 다룬 드라마로, 곽선영, 최대훈, 김나연이 호흡을 맞춘다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곽선영은 극 중 불운의 아이콘 김재화로 분한다. 남들보다 성실하게 살아왔지만 어느 날 공황장애 진단을 받은 김재화는 자신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에게 딱 그만큼의 상처를 되돌려주고자 계획을 세운다.
 
특히 곽선영은 통통 튀는 김재화의 사랑스러운 면모부터 감춰둔 속마음을 쏟아내는 감정 연기까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VIP’, ‘슬기로운 의사생활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포텐을 터뜨렸던 곽선영이 김재화의 심리 변화를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대훈은 김재화 담당 정신과 전문의 최병모 역을 맡는다. 반복되는 진료에 익숙해진 최병모는 다른 환자들과 비슷한 듯 다른 김재화를 만나 일상에 전환점을 맞게 되는 인물로사랑의 불시착’, ‘악의 꽃’, ‘괴물등에서 다채로운 캐릭터 변신을 보여준 최대훈이 어떻게 극의 전개를 이끌지 궁금해진다.
 
김나연은 어른인 척하는 여중생 안희정을 연기한다. 김재화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안희정은 그와 비밀을 공유하는 사이가 되며 나이 차를 뛰어넘는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예정이다. ‘우리집’, ‘둥지를 통해 영화계 샛별로 떠오른 김나연이 첫 공중파 데뷔작인보통의 재화에서 어떤 연기를 펼칠지 기대감이 커진다.
 
이렇듯보통의 재화는 평범하지만 특별한 여자 김재화의 인생 우기 탈출기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여운을 안길 예정이다. 믿고 보는 배우 곽선영과 최대훈, 떠오르는 샛별 김나연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된다.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KBS 2TV에서 10월 첫 방송 되며, 단막보통의 재화 12월에 만날 수 있다.
 
곽선영 보통의 재화 출연.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클로버컴퍼니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