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해경,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자랑스럽다"
해양경찰의 날 축사…"부활 이후 인명구조율 99.6%까지 높여"
입력 : 2021-09-10 13:58:35 수정 : 2021-09-10 13:58: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68주년 해양 경찰의 날'을 맞아 "우리 정부에서 해경이 부활하고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해경 부활 이후, 지난 4년간 여러분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거듭하며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경'이 되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경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폐지했다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독립 외청으로 부활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이 부활 이후 "강도 높은 혁신으로 현장 대응체계를 개선했다"며 "조난사고 대응시간을 30분 내로 단축했고, 해양사고 인명 구조율을 99.6%까지 높였다. 2017년에 비해 인명 피해가 35%나 감소했다"고 자랑스러워했다. 또 "서해 북방한계선(NLL)부터 남해 이어도와 동해 독도까지 국토 면적의 네 배가 넘는 바다를 누비며 해양주권과 국민권익을 빈틈없이 수호했다"고 치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바다는 해양국가이자 무역 강국인 대한민국의 힘이다. 바다는 안보이고 경제이고, 민생"이라며 앞으로 해경의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는 해양력을 상실했을 때 나라를 침탈당하고 빼앗겼던 뼈아픈 역사가 있다"며 "우리 국민들과 해경이 함께 되새겨야 할 부끄러운 역사다. 우리나라 지도를 거꾸로 뒤집어 볼 때 우리 앞에 펼쳐진 광활한 대양을 우리 국력이 뻗어나갈 자산으로 삼아야 한다. 그 선두에 해경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경이 해양강국의 꿈을 선도하는 국민의 굳건한 동반자가 되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68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