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언론장악법 반드시 막아야"
박진·유승민·윤희숙·최재형…"문재인 정권 언론보도 차단 술책"
입력 : 2021-08-23 17:56:56 수정 : 2021-08-23 17:56:56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시도에 대해 "모든 세력과 함께 악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3일 박진·유승민·윤희숙·최재형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민주주의 압살하는 언론장악법 저지, 대선후보들부터 투쟁의 제1선에 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모든 정치 세력이 반대하고,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악법을 다수의 폭거로 밀어붙이는 민주당의 속셈은 명확하다"며 "정권교체가 유력해 보이자 문재인 정권이 집권 과정에서 저지른 수많은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술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지도부와 후보 연석회의를 제안하고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은 개인적 고려나 정치적 계산 없이 즉각적으로 연대 투쟁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언론단체들을 향해 "언론장악 저지를 위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들과 공동투쟁 방안을 협의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내에 연대모임을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언론자유말살법 날치기 기도를 즉각 중단하시라. 만약 국민의 뜻을 역행해 날치기를 강행할 경우 범국민정권퇴진 운동에 직면할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23일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시도에 대해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