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확산세 반전 없으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 고려할 것"
여름철 휴가·광복절 연휴 등 우려…의심 증상 시 코로나 검사 재차 당부
입력 : 2021-08-01 15:42:22 수정 : 2021-08-01 15:42:2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현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할 경우 추가 방역조치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여름 휴가철 등이 겹쳐 방역여건이 쉽지 않다며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습니다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서 좀처럼 기대만큼의 방역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총리는 국민들의 느슨해진 방역 인식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김 총리는 "휴가철이 겹쳐 방역여건이 더욱 어렵습니다만,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쳐, 이번 주에는 반드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 내야 하겠다"며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며 "방역에 총력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는 지역 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집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휴가철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바이러스의 지역간 전파·확산도 경계해야 한다"며 "휴가를 다녀오신 후,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국민들께서는 가까운 선별 검사소를 먼저 찾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최근 이어지고 있는 폭염과 관련해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지속되면서 국민들의 고통과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2018년에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공식 포함된 이후, 첫 번째 위기상황을 맞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여름은 폭염에 정부가 얼마나 잘 대처하는지 평가받는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전력망, 철도·도로와 같은 국가기간시설의 안전확보와, 농·축·수산업 등 분야별 피해예방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