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원 중증 12명 병원 이송…나머지는 생활치료센터
이르면 20일 오후 청해부대원 301명 국내 복귀
청해부대 파견 군의관, 중등도 이상 12명 확인
중등 환자는 병원 2곳, 나머지는 생활치료센터 2곳 이송
입력 : 2021-07-20 12:34:37 수정 : 2021-07-20 12:34:37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이르면 20일 오후 공군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를 통해 국내로 귀환 예정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들이 국내 병원 2곳과 생활치료센터 2곳에서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입국 직후 부대원 전원을 사전에 배정된 의료기관과 생활치료센터로 즉시 이송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청해부대원 301명 중 24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다. 이들은 국내 도착 후 PCR 검사를 거친 뒤 건강상태에 따라 각각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받을 예정이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이송 후 PCR 검사를 진행, 음성인 경우 임시생활시설로, 양성인 경우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확진된 247명 중 12명은 중증 환자다. 이들은 국내 병원 2곳에서 치료를 받을 전망이다. 나머지 부대원들도 생활치료센터 2곳으로 이송된다.
 
유보영 중수본 교민지원팀장은 "청해부대 내 군의관을 통해 현지에서 중증도 분류를 했다"며 "중등도 이상으로 파악된 12명은 병원 2곳에서 치료를 받게 되고, 나머지 289명은 생활치료센터 2곳에서 치료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청해부대원 전원 입국 즉시 사전에 배정된 의료기관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 치료를 받게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청해부대 후송 특수임무단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