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신세계와 인수 논의 진행 않기로"
조회공시요구 한 달 만에 답변
입력 : 2021-07-16 17:24:34 수정 : 2021-07-16 17:24:34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휴젤(145020) 인수전에서 신세계가 빠진다.
 
휴젤은 최대주주 베인캐피탈에 문의한 결과 신세계와 더 이상 인수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1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공시는 지난달 17일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요구에 따른 답변이다.
 
신세계는 GS그룹과 함께 휴젤 인수 후보로 거론됐지만, 이날 공시로 인수전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식 선언한 셈이다.
 
휴젤은 조회공시요구 답변을 통해" 신세계백화점 피인수 보도와 관련해 당사의 최대주주에게 확인한 결과, 최대주주는 신세계와는 더 이상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하였다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신세계 역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 검토 사항으로 휴젤 지분 인수를 검토했지만 최종적으로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공시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