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원 기재차관 "코로나19로 고용시장 어려움 확대 우려"
"특고 고용유지지원금 90일 연장"
입력 : 2021-07-16 09:34:24 수정 : 2021-07-16 09:34:24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가까스로 회복세에 접어든 고용시장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꺾일 수도 있다는 정부 진단이 나왔다. 고용 회복세 유지를 위해 일자리 안정과 창출을 위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18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로 고용시장 어려움이 확대될 우려가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팬데믹 이후 우리 고용시장은 대면 서비스업 고용을 중심으로 방역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아왔다"며 "방역이 곧 1순위 고용정책일 수밖에 없는 만큼 어느 때보다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코로나 확산 방지에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58만2000명 늘어나며 3개월 연속 50만명대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직전인 2020년 2월 취업자 수 대비 99.4% 수준까지 회복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청년(15~29세) 취업자 수도 20만9000명 증가하며 2000년 이후 2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청년 고용률 또한 3.1%포인트 상승한 45.1%를 보였다.
 
다만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하면서 다음 달에는 숙박 및 음식점업, 도매 및 소매업 등 대면 업종 중심으로 고용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차관은 "청년들이 현장에서 체감하는 고용상황도 여전히 어렵다"며 "청년층 일자리 양과 질 모두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청년 고용지표와 체감 고용상황의 간극을 좁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고용 여건 속에서도 최근의 고용 회복세가 최대한 유지되도록 일자리 안정 및 창출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 90일 연장, 문화·예술 등 코로나19 피해 분야 일자리 창출 지원 등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포함된 고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한국판 뉴딜 2.0의 속도감 있는 시행, 5대 유망 신산업 육성·지원을 위한 문제 해결형 대책 발표와 추진, 민간·정부 협업 일자리 창출 모델 구축 등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정책지원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을 덜어 드리기 위해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손실보상 제도화, 저리자금융자 등을 통한 지원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부연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18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로 고용시장 어려움이 확대될 우려가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고용센터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