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원 기재차관, 이달 한국판 뉴딜 2.0 마련
6일 ‘2021년 시·도경제협의회’ 모두발언서 강조
입력 : 2021-07-06 18:01:54 수정 : 2021-07-06 18:01:54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정부가 '한국판 뉴딜' 1주년을 맞는 이달 중 '뉴딜의 진화 계획(한국판 뉴딜 2.0)' 계획을 발표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시·도경제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시·도경제협의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억원 차관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추경 사업을 최대한 연계해 마련했기 때문에 정책 실효성과 집행력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번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온누리 상품권 추가 발행 및 농축수산물 소비 쿠폰 발행 4000억원, 지방교부세 12조2000억원 보강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조6000억원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추경의 지방교부금 지원분을 활용해 추경을 편성하는 등 예산이 적기에 집행돼 현장에서 온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점검·독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균형발전 및 지역균형 뉴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차관은 "한국판 뉴딜 1주년이 되는 이번 달에는 지난 1년간 추진 성과를 종합 점검하고 '안전망 강화' 확대·개편을 포함하는 한국판 뉴딜 2.0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균형 뉴딜의 경우에도 지역별 시그니처 사업의 체감 성과를 확산하고, 벤처 등 민간 투자를 확대해 자생적 투자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지속 추진 기반 마련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차관은 "대면업종의 회복이 지체되고 있고, 취약계층의 고용 충격과 청년·여성·교육·돌봄 등 코로나를 계기로 심화된 각 부문별 격차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며 일반 국민들이 체감하는 민생경기는 여전히 엄중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플레이션, 가계부채 증가 등 향후 회복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 요인들에 대한 우려도 상존하고 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이행이 본격화되면서 경제·사회 구조변화 대응의 시급성과 중요성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