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호사카 유지 "올림픽 강행 '스가', 정권 넘어갈 수도"
"일본 국민·야당, 올림픽 취소 압박 거세…10월 선거도 패배 가능성"
"'IOC의 식민지가 된 것 아니냐' 불만…올림픽 변이 바이러스 유행 우려"
"한일 정상회담, 일본서 언론 플레이만…재집권 위해 강제징용·위안부 꺼려"
입력 : 2021-07-09 10:45:14 수정 : 2021-07-09 10:45:1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일본이 도쿄 올림픽을 강행하는 것과 관련해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올림픽 강행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반발이 거세 지난 2009년처럼 야당에 정권이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9일 호사카 교수는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일본 국민들과 야당이 코로나19 상황 악화와 관련해 (도쿄 올림픽 취소에 대한) 압박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올림픽을 취소하지 않는다면 향후 지지율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4일 치러진)도쿄 도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사실상 참패했고 올림픽 취소라든가 무관중을 주장한 정당들이 과반수를 넘었다"며 "10월에 있는 선거에서 그대로 패배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스가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오는 9월30일까지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4차 긴급사태를 발령했고 올림픽 기간 도쿄 내 모든 경기장에서 관중을 금지하기로 했다. 호사카 교수는 관련한 일본 내 여론에 대해 "일본 국민들은 일본 정부 대응에 불만이 많다"며 "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에게만 특혜를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IOC의 식민지가 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올림픽을 진행하면 추가 감염 확산 우려가 있는데, 올림픽을 계기로 해외에서 10만명 이상이 유입된다"며 "때문에 도쿄 올림픽 변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으며 세계로의 확산시 문제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올림픽을 취소하는 것이 더 나은 상황"이라고 했다.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본은 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국제 여론이 좋지 않아 받아들일 것 처럼 언론 플레이만 하고 있다. 실질적 회담이 될 수 없다"며 "스가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강제징용·위안부 문제를 논의하면 일본 입장에서 불리하게 돌아간다. 다시 총리가 되는 길에 방해가 될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9일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일본 도쿄 올림픽 상황과 관련해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