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전원회의서 식량난 인정 "농사, 최우선 과업"(종합)
"식량 형편 긴장" 경제현안 점검…코로나 방역 장기화 대책 촉구
전문가들 "북, 스스로 식량난 개선 한계…적극적 움직임 전망"
입력 : 2021-06-16 11:42:51 수정 : 2021-06-16 11:47: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첫날 식량난 문제를 공식 언급하며 적극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농사를 잘 짓는 것이 당과 국가가 최중대시하고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전투적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15일에 열렸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전원회의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식량난 문제를 비롯해 코로나19 대응, 반사회주의 극복 등을 주로 논의하며 상반기 경제 과업을 결산했다. 김 위원장은 "상반년 기간 공업총생산 계획을 144%, 지난해 동기에 비해 125%로 넘쳐 수행했다"며 "나라의 경제가 전반적으로 일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5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3차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김 위원장은 농업 문제와 관련해 "지난해의 태풍 피해로 알곡생산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하여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 있다"며 "이번 전원회의에서 그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는 "비상 방역 상황의 장기화로 인민들의 식의주를 보장하기 위한 투쟁의 장기화"라며 "경제지도기관들이 비상 방역이라는 불리한 환경 속에서 그에 맞게 경제사업을 치밀하게 조직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도와 인민들의 운명이 걸려 있는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더욱 공세적으로 실속 있게 전개해나가는 데서 지침으로 삼아야 할 원칙적 문제"라고 언급했다.
 
국제정세에 대한 분석과 당의 대응 방향은 전원회의 안건으로 올라와 앞으로 관련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전원회의는 계속된다"며 16일에도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지는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대남·대미 정책에 대한 공식 입장이 나올 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공개적인 회의 석상에서 식량난을 인정하는 것은 그만큼 북한의 식량 사정이 좋지 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태풍과 수해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북중 교역이 상당 부분 축소되면서 현 상황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앞으로 식량난 개선을 위해 북한이 적극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밝힐 정도면 식량 부분에 대한 북한의 다급함이 있다"며 "(식량) 생산 뿐만 아니라 중국으로부터의 지원 등 식량 부분 개선에 대해서 (북한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불가피한 것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이 자체적으로 (식량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고, 국제사회에 손을 벌리기에도 명분이 약하다"며 "중국에 지원을 요청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미국이 이럴 때 (북한에) 대규모 식량 지원을 한다고 하면 북미 대화 문제를 푸는데 큰 기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식량난은 작년부터 지속돼 온 문제로, 내부적으로 경각심을 부여하는 측면이 강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당 중심의 통치를 정상화 시키고 안정화 시키는 측면에서 볼 수 있다"며 "이런 상황을 인식하고 식량 부분에 대한 대책을 내놓으라고 관료들에게 경각심을 부여하는 측면이 강하다"고 진단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김정은 위원장(가운데)이 15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3차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