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동행세일 24일 시작…"올해는 지역 온라인몰 연계에 무게"
총 18일간 대·중소 온라인업체 등 참여…산지.지역거점 라이브방송도 '눈길'
입력 : 2021-06-16 11:00:00 수정 : 2021-06-16 11: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백화점과 대형마트, 전통시장까지 참여하는 대규모 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24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열린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과 온라인 위주로 계획됐다. 특히 지역 온라인몰과 연계한 소비촉진에 방점을 찍고 코로나19 로 침체된 경기를 되살리겠다는 복안이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대한민국 동행세일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판로를 개척하고 소비 촉진을 견인하기 위해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행사와 달리 올해는 새로운 유통트렌드인 비대면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전국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전국의 6개 권역, 현장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올해는 6개 지역 온라인몰과 행사를 전국적으로 연계하는 비대면·온라인쪽에 무게를 뒀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플랫폼과 관련 "온라인 메이저 플랫폼을 통한 행사에서 실적이 많이 일어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쇼핑몰(28개사), TV홈쇼핑·T커머스(12개사), 라이브커머스(10개), 배달앱 등 작년보다 다양한 비대면과 온라인 유통 플랫폼이 참여하는 초특가 할인행사(최대 70%)가 진행된다. 라이브커머스에서는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중소기업유통센터(SBDC) 라이브 커머스 스튜디오 방송을 진행하고, 17개 지자체의 산지와 지역거점 현장 라이브방송 행사도 연다. 가상현실(VR) 전통시장관 점포에서 할인판매와 더불어 온라인 판매전도 개최한다. 
 
주요 백화점은 파트너사 상생행사와 중소기업상품 기획전, 여름패션상품 시즌오프 할인행사 등을 개최한다. 대형마트와 아울렛도 패션브랜드 기획전, 농축수산물 할인행사를 연다. 현대차(005380), 한국GM, 삼성전자(005930), LG전자(066570), SK매직, 까사미아, 금호타이어 등의 주요업체가 참여해 으뜸효율 가전제품을 환급하고, 가전제품과 모바일폰, 자동차 등 주요 소비품목의 특별할인전을 개최한다.
 
한샘(009240)과 한섬은 대기업 패밀리 세일 형태의 이월 및 재고상품 초특가 할인행사를 개최한다. 전통시장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의 특별할인(5→10%)과 함께 개인 구매한도도(50만→100만원) 확대된다. 
 
지자체 대표 온라인몰 등 지자체 연계 행사로 전국민이 연결되는 소비촉진행사도 열린다. 각 지역별 식품과 생활용품 같은 지역을 대표한 다양한 품목에 한해 전국 16개 온라인 쇼핑몰에서 할인판매한다. 
 
중기부는 이번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아역배우 박소이를 홍보모델로 발탁했다. 박소이는 인기 동요 핑크퐁 아기상어를 개사한 '동행세일 득템보템 노래(song)'에 맞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응원하고, 이번 동행세일이 모두에게 득템이고 보탬이 된다는 메시지를 ‘득템보탬 챌린지’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오는 24일에는 서울 세운상가 옥상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동행세일 개막식을 개최해, 동행세일 공식 유튜버로 실시간 송출한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 상황을 반영해 최대한 비대면 중심으로 동행세일을 추진하되, 최근 백신접종 확산 등으로 내수와 소비심리가 회복되는 것을 감안해 동행세일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이 활력을 되찾는 판로개척의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 동안 전국 50개 시장의 매출과 고객수는 전년동기에 비해 각각 10%, 12% 증가했다. 카드승인액은 4.6% 증가했다. 소상공인 간편결제(제로페이)의 경우 7.3% 늘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에 아역배우 ‘박소이’가 홍보모델로 발탁됐다. 사진/중기부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