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서울대와 '중공업 AI 인재' 육성
입력 : 2021-06-02 11:13:21 수정 : 2021-06-02 11:13:21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AI(인공지능) 인재 육성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는 2일 서울시 관악구 소재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중공업 분야 AI 응용기술 기반의 산학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정기선 경영지원실장,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과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최해천 연구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는 차세대 선박 개발과 스마트 야드 구축을 위한 전략적 산학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교육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며 AI 인재를 육성하기로 했다.
 
우선 현대중공업그룹은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를 비롯한 공과대 교수들과 공동연구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자율운항·친환경·고효율 선박 개발 등의 산학과제 수행을 통해 AI와 제조기술을 융합한 중공업만의 특화된 AI 기반 응용기술 'AI+X 솔루션'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또한 2022년 준공되는 글로벌R&D(연구개발)센터 내에 협업공간을 마련, 대학원 과정 교육을 개설해 공동 운영하는 한편 공동연구를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2022년 하반기 개설 예정인 중공업 AI 과정 지원자에게 학비를 지원하고 입사 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의 미래를 책임질 우수 연구 인력을 사전에 확보하고, 서울대학교는 기업 지원을 통해 미래 기술인 AI 분야에 특화된 인재양성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권오갑 회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미래 기술 관련 인재 확보가 그룹의 경쟁력을 좌우할 핵심적인 사안이 됐다"며 "향후 선제적인 AI 기술 개발과 인재육성에 총력을 기울여 그룹의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