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5년간 일자리 6천개 창출
입력 : 2010-07-28 13:23:2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나윤주기자] SK그룹이 일자리 창출사업과 사회적기업 지원 등을 통해 5년간 6000개가 넘는 사회적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28일 밝혔다.
 
SK그룹에 따르면, SK는 지난 2005년 이후 현재까지 다양한 일자리 창출 사업을 통해 4903개, 사회적기업 지원을 통해 1099개 총 6002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이는 SK(003600)가 2005년 국내 대기업 최초로 '일자리 창출 로드맵'을 수립한 첫 해 만든 610개의 10배에 달하는 수치다.
 
일자리 창출 사업은 ▲행복도시락 ▲장애통합교육 보조원 파견사업 ▲저소득층 보육시설 지원사업 ▲장애인 무료 IT 교육원 ▲1318 해피존 ▲해피카스쿨(옛 스피드메이트 저소득 청소년 행복날개) 사업 등이다.
 
SK는 장애로 학교생활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통합교육 보조원 2731명을 선발해 운영했으며, 이 중 663명의 보조원이 교육부에 취업했다고 밝혔다.
 
또 저소득층 여성 인력을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학습·위생교사 등으로 파견하는 '행복한 일자리 사업'과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을 통해 168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밖에 무료 IT 교육원과 저소득층 청소년의 교육·문화·복지 격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보건복지가족부와 전국 34곳에 '1318 해피존'을 설립하는 등 492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도 했다.
 
SK는 사회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지속가능한 경영기반을 갖춘 사회적기업의 확산이 필요하다고 보고 2006년부터 다양한 사회적기업을 지원, 육성하고 있다.
 
2009년에는 최태원 회장의 지시로 대기업 최초로 사회적기업 추진 계획을 마련해 2011년까지 500억원을 사회적기업 창업·육성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까지 결식아동과 저소득층 노인에게 무료 급식을 제공하는 '행복을 나누는 도시락'(행복도시락), '아가야' 등 9개 사회적기업의 설립과 운영을 지원해 1095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서울시, 여성 NGO 등과 공동으로 맞춤식 방과후 교육을 책임지는 사회적기업 '행복한 학교'도 설립해 미취업 여성 320명을 학습교사로 채용했으며, '행복한 학교'를 통해 향후 5년간 교육분야에서 58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SK는 ▲아가야(시간제 보육 서비스) ▲메자닌아이팩(박스 생산) ▲메자닌에코원(친환경 블라인드 제작) ▲고마운손(핸드백, 지갑 등 생산) ▲실버극장(노인 특화 극장) 등을 지원해 273개 일자리를 마련했다.
 
남상곤 SK그룹 사회공헌사무국장은 "앞으로도 계속 사회적기업 육성과 지원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사회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나윤주 기자 yunju@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나윤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