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디지털콘텐츠 위·변조 딥페이크 탐지 앱 개발
AI로 사진 변형 분석하는 ‘카이캐치’ 앱 서비스 시작
입력 : 2021-03-30 15:29:44 수정 : 2021-03-30 15:29:4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KAIST는 디지털콘텐츠의 위·변조 여부를 탐지하는 모바일 앱 ‘카이캐치’(KaiCatch)를 개발해 서비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디지털콘텐츠 위·변조 탐지가 필요한 공공기관이나 산업계, 언론 및 방송사, 각종 포털 종사자들 및 일반인들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흥규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과 KAIST 창업기업인 디지탈이노텍이 공동으로 개발한 이번 기술은 인공신경망을 이용해 사진 등의 위·변조 여부를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이다. 딥페이크(deepfake·인공지능 영상 합성) 탐지 앱 개발은 이번이 국내 최초로, 스마트폰에서 앱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영상의 미세 변형 신호 흔적과 미세 이상 신호 흔적 탐지 기술을 적용한 신호처리 및 인공지능(AI) 기술로 개발됐다. 이런 핵심 기술들을 사용해 얼굴 영역의 미세 변형과 코·입·윤곽 등 얼굴 내 기하학적 왜곡 발생 가능 영역의 이상 신호 흔적을 분석해 딥페이크를 탐지하는 방식이다.
 
이 교수는 “우리가 예측하지 못하거나 모르는 변형 기법을 사용해도 90% 내외의 높은 신뢰도로 탐지한다”면서 “이번에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환경에서만 동작하는 앱 서비스 기술로 개발됐지만 가까운 기간 내 애플 iOS 기반의 앱 출시와 함께 영어, 중국어, 일어 앱 들도 출시하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KAIST는 이흥규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과 KAIST 창업기업인 디지탈이노텍이 공동으로 디지털콘텐츠의 위·변조 여부를 탐지하는 모바일 앱 ‘카이캐치’를 개발해 서비스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이흥규 교수. 사진/카이스트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