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LH 의혹, 정부 조사 회의적…검찰 수사해야"
비대위원회의 발언…국민의힘, 특별조사위 구성
입력 : 2021-03-08 10:51:02 수정 : 2021-03-08 10:51: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예정지 투기 의혹에 대해 "검찰의 엄밀한 수사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정부는 나름대로 조사에 임한다고 하지만, 조사가 과연 제대로 될지 매우 회의적"이라며 "검찰 수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민주당 의원들의 발언을 보면 검·경 수사권 조정 때문에 검찰이 이 문제를 다룰 수 없다고 이야기하지만, LH 직원들의 투기 행각이야말로 국민들의 분노를 극대화하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LH를 한국투기주택공사로 불러야 할 것 같다"며 "이 정도 되면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사과하고 어떻게 조사할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파렴치한 범죄행위를 정부가 조사해서 믿을 국민을 아무도 없다"며 "문재인정권이 셀프 발본색원한다고 하니 아무도 겁내는 사람이 없고, 긴장감도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를 자체 조사하기 위한 당 차원의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