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LH 직원 투기 의혹 대대적 수사해야"
입력 : 2021-03-08 07:52:50 수정 : 2021-03-08 07:52:5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전 총장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체 조사로 시간을 끌고 증거 인멸하게 할 것이 아니라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며 "부정부패는 정부가 의도해서든 무능해서든 한두 번 막지 못하면 금방 전염되는 것이다. 이러면 정말 '부패완판'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LH 직원을 전수 조사할 것이 아니라 돈 되는 땅을 전수 조사하고 매입 자금을 따라가야 한다"며 "총리실, 국토부 조사처럼 LH나 청와대 직원 상대로 등기부만 보면서 땅을 샀는지, 안 샀는지 말로 물어보는 전수 조사를 할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신도시 개발 계획과 보상 계획을 정밀 분석해 돈이 될 땅들을 찾아 전수 조사해야 한다"며 "거래된 시점, 거래된 단위, 땅의 이용 상태를 분석한 후 매입 자금원 추적을 통해 실소유주를 밝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를 의식해서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며 "여든 야든 진영에 관계없이 책임있는 정치인이라면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해야 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직원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